파산 도시 살린 日꽃미남 시장, 38세 최연소 지사됐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Q & A
Korea Research Institute of Climate Change Countermeasure Strategies
고객센터공지사항

파산 도시 살린 日꽃미남 시장, 38세 최연소 지사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RDLWPZO7 작성일19-04-14 03:14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파산한 유바리 시장 맡아 스스로 월급 70% 삭감


시 의원 절반 감축하고 시 직원 4분의1로 줄여


부모 이혼 후 진학 포기, 이삿짐센터서 일해


당선 후 "24시간 365일 쉬지 않겠다" 일성

지난 8년간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의 작은 도시에서 파탄난 재정과 씨름했던 30대 청년이 이제 홋카이도 전체를 접수하게 됐다.





칠곡출장안마






전날 실시된 일본의 통일지방선거에서 홋카이도 지사에 당선된 스즈키 나오미치가 8일 관련 내용이 실린 신문을 읽고 있다. [사진=지지통신 제공]






7일 실시된 일본의 통일지방선거에서 홋카이도 지사에 당선된 스즈키 나오미치(鈴木直道·38) 전 유바리(夕張) 시장의 이야기다.




홋카이도는 과거 ‘민주당의 왕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야당세가 강했다. 하지만 이번엔 자민당의 추천을 받은 스즈키 전 시장이, 5개 야당이

연합해 지지한 경쟁자를 누르고 전국 최연소 지사에 등극했다. 야당의 '선거연대'를 뚫고 승리한 셈이다.





지난 2011년 선거에서 그가 전국 최연소 시장으로 유바리에서 당선된 지 8년 만이다.




스즈키는 일본에서 ‘재정 파탄과 싸우는 유바리의 전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홋카이도 내륙의 유바리는 과거 석탄 산업으로 크게 번창했다.




60년대에는 인구가 12만명에 달했지만, 이후 국가의 에너지 정책이 ‘석유 중심’으로 바뀌면서 급격한 쇠락의 길을 걸었다.



청양출장샵




지금은 인구가 1만명이 채 안 된다.




여기에 과거 탄광회사들이 소유했던 시설들을 지자체가 사들이는 과정 등에서 채무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7일 일본의 통일지방선거에서 홋카이도 지사에 당선된 스즈키 나오미치 전 유바리 시장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지지통신 제공]






연천출장안마



영덕출장안마


영월출장샵


2006년엔 한 해 평균 시 재정의 8배에 달하는 350억엔(약 35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하며 결국 지자체로선 이례적으로 파산 신고를 했다.




2011년 시장이 된 스즈키는 399명이던 시 직원을 100명으로 줄였다. 부장은 전부 그만두게 했고 과장만 일부 남겼다.





화성출장맛사지

자신의 시장 봉급도 70% 삭감했고, 시 의원도 절반으로 줄였다.




초등학교 6개를 1개로, 중학교 3개를 한 개로 통폐합했다.




종합병원을 민간에 팔고, 도서관과 시민회관도 폐관했다. 2027년까지 매년 26억엔씩을 갚아 나가기 위해선 불가피한 조치들이었다.




돈도 갚고 지역도 살려야 하는 '미션 임파서블'에 몰두해온 8년, 일본 언론들은 "유바리 재정 재건의 길을 개척했다"고 그를 평가한다.




도쿄 인근 사이타마(埼玉)현 출신인 그가 홋카이도를 누비게 된 사연도 드라마틱하다.




그는 고교 재학 중 부모가 이혼해 어머니와 함께 살았다. 이삿짐센터 직원과 건설 노동자 등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을 정도로 학창시절 경제적으로 어려웠다.



예천출장안마



대학 진학을 단념하고 1999년 도쿄도 직원으로 채용된 게 ‘행정가 스즈키’의 출발점이다.



고흥콜걸




도쿄도청에 출근하면서 호세이(法政)대 야간부를 졸업했다. 꽃미남 외모지만 호세이대 야간부 시절 복싱부 주장을 맡았다. "아무리 펀치를 얻어맞더라도 KO패는 없다"는 근성을 이때 키웠다.




27세였던 2008년 1월 그는 도쿄도청에서 재정 파탄 난 유바리시로 파견돼 2년 2개월간 근무했다.









7일 일본의 통일지방선거에서 홋카이도 지사에 당선된 스즈키 나오미치 전 유바리 시장의 선거운동 모습. [사진=지지통신 제공]


봉화출장샵



남양주콜걸





과거 인연조차 없었던 유바리에 파견됐지만 그의 활약은 눈부셨다.


지역 특산품인 멜론의 향을 첨가한 '멜론 팝콘'을 고안해 히트상품화하기도 했다.


'유바리 재생 실행위원회'를 발족시켜 시민들의 목소리를 규합했다.




2010년 3월 그가 도쿄도청 복귀를 위해 유바리를 떠날 때 시민들은 시청 앞에서 노란색 손수건을 흔들며 “꼭 다시 돌아오라”고 요청했다.




이런 인연으로 홋카이도와는 인연이 없던 그가 유바리의 시장, 이어 홋카이도 지사직까지 거머쥐게 된 것이다.




이제 그는 인구 감소와 철도 노선 통폐합 등 홋카이도가 안고 있는 난제들과 싸워야 한다.




스즈키는 당선 뒤 인터뷰에서 "'국가와 연계해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활력있는 홋카이도를 만들겠다'는 호소가 통했다"며 "24시간 365일 쉬지 않고 홋카이도의 가능성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38세 최연소 지사로서의 당찬 포부였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한국기후변화대응전략연구소 Korea Research Institute of Climate Change Countermeasure Strategies
    주소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 금강펜테리움 IT타워 1511호 대표전화 : 02-883-0818,0811 팩스 : 031-337-5632
    이메일 : master@kricccs.com 대표자 : 윤인택 사업자등록번호 : 119-86-32042
    Copyright ⓒ Energykorea.com All Rights Reserved